메가젠임플란트, 흡수성 멤브레인 ‘LT6’로 GBR 걱정 끝!

2021-02-01 17:35
작성자
마케팅
작성일
2021-02-01 17:35
조회
40

6개월 이상 유지·우수한 골형성 등

 

[치과신문_김인혜 기자 kih@sda.or.kr메가젠임플란트(대표 박광범·이하 메가젠)가 출시한 ‘LT6 i-Gen type’이 꾸준한 관심을 받으며 인기몰이 중이다.

‘LT6 Flat type’에 이어 출시된 ‘LT6 i-Gen type’은 티타늄 i-Gen 멤브레인의 장점을 그대로 찾아볼 수 있고, 흡수성 멤브레인임에도 6개월 이상 형상이 유지돼 이상적인 ridge 구현이 가능하다. 특히 기존 LT6 flat type과 동일한 제조공법으로 제작돼 흡수성 멤브레인이지만 비흡수성 멤브레인과 동일한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 전언이다. 이는 콜라겐 멤브레인보다 30% 이상 빠른 골재생력 효과를 보여주며, 다양한 사이즈로 어느 잇몸 부위라도 이상적인 ridge 형태로 쉽게 제작할 수 있다.

메가젠 관계자는 “LT6 i-Gen type은 기존 티타늄 멤브레인과 달리 추후 제거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. 또 GBR 시술 시 골의 흡수 및 손실을 충분히 고려한 디자인으로, 시술 후 흡수된 골의 양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를 줄여 가장 이상적인 ridge 구현이 가능하다”고 전했다.

아울러 메가젠은 ‘LT6’ 멤브레인의 우수성을 강조했다. 관계자는 “LT6 flat type과 i-Gen type은 3D프린팅으로 제작해 내부 구조가 골형성 및 이식재 고정에 유리하다. 완벽히 연결된 공극(Inter connectivity)으로 세포의 침투성이 우수하고, 기존 조직과 융합 및 생착이 잘 이뤄진다”고 덧붙였다.

또한 업체에 따르면, 줄기세포(Human Turbinate Mesenchymal Stem Cells)와 일차세포(Human Septal Chondrocytes), 세포주(Human Osteoblasts) 등 다양한 유형의 휴먼세포를 ‘LT6’에 3주간 배양한 결과, 모든 세포가 5~10배 증가해 세포 생존율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.

관계자는 “β­TCP의 높은 함유량으로 β-TCP 분해에 따른 Ca2+ 방출이 콜라겐 멤브레인보다 골형성을 촉진시키고, 수화 후 높은 강도와 탄성을 유지하면서 수분이나 혈액 흡수 후에도 멤브레인이 접히는 현상이 일어나지 않는다”고 설명했다.

이외에도 ‘LT6’는 FDA에 등재된 Medical Grade용 원재료로 생체적합성과 생분해성이 우수한 소재를 사용했다.

 

http://dentalnews.or.kr/news/article.html?no=29557